Popular Groups

Popular Songs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14 October 2015

 

'광화문 글판' 69개 설문 
가장 사랑받은 시구절은 나태주 시인의 '풀꽃'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지난 25년 동안 서울 종로1가 교보생명 건물에 걸려 오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온 이른바 '광화문 글판' 69개 중 가장 사랑받은 문구에 나태주 시인의 '풀꽃'이 꼽혔다.

교보생명은 블로그를 통해 '내 마음을 울린 글판'을 꼽아달라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2012년 봄에 3개월 동안 걸렸던 '풀꽃'이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고 14일 전했다. 한 설문 참가자는 '풀꽃'을 보았던 때에 대해 "가족 몰래 8년 동안 다니던 회사에 사직서를 내고 힘든 시간을 보냈다. 광화문을 지나는 버스 안에서 글판을 보고 나를 기다리는 가족들을 생각하며 많이 울었다"고 말했다. 나태주 시인은 1945년생 해방둥이로, 1973년 첫 시집 '대숲 아래서' 이래 거의 매년 시집 한 권씩을 출간한 다산(多産)의 시인. 충남 서천 출신으로 지역에서 활동하며 마음의 꽃다발 같은 감성적인 문장으로 오랜 사랑을 받아 왔다.
 
지난 25년간 광화문 교보생명 사옥에 내걸린 시(詩) 69편 중 나태주 시인의 ‘풀꽃’이 인기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정현종의 ‘방문객’(2위), 장석주의 ‘대추 한 알’(3위), 정호승의 ‘풍경 달다’(4위), 도종환의 ‘흔들리며 피는 꽃’(5위)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 25년간 광화문 교보생명 사옥에 내걸린 시(詩) 69편 중 나태주 시인의 ‘풀꽃’이 인기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정현종의 ‘방문객’(2위), 장석주의 ‘대추 한 알’(3위), 정호승의 ‘풍경 달다’(4위), 도종환의 ‘흔들리며 피는 꽃’(5위)이 그 뒤를 이었다. /교보생명 제공

2등은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라는 정현종(76) 시인의 '방문객'이었다. 연세대 국문과 교수로 2005년 정년퇴임한 정 시인은, 물질화된 사회 속에서 매몰되어가는 인간의 영혼과 그 외로움을 따뜻하게 위로하는 시로 이름났다.'사람들 사이에 섬이 있다, 그 섬에 가고 싶다'는 시 '섬'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2300여명이 참여한 이번 설문에서 3~5위에 오른 문구는 '대추가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천둥 몇 개, 벼락 몇 개'(장석주 '대추 한 알'), '먼 데서 바람 불어와/ 풍경 소리 들리면/ 보고 싶은 내 마음이/ 찾아간 줄 알아라'(정호승 '풍경 달다'),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다 흔들리며 피었나니'(도종환 시인 '흔들리며 피는 꽃')였다.

'광화문 글판'은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가 제안해 1991년 교보생명 건물에 처음 걸렸다. 가로 20m, 세로 8m인 글판의 문구는 1년에 4번, 계절마다 바뀐다. 주로 문인들로 구성된 '광화문 글판 문안 선정 위원회'가 글판에 적을 문구를 선정한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